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출범식
출범식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출범식
안녕 우리말 로고한글/국어,방송/인터넷,교육/청소년 등 1500여 개 단체 참여

한류 확산에 힘입어 해외에서 한국어 학습 열기는 높아지고, 23년 만에 한글날이 공휴일로 재지정됨에 따라 한글·한국어에 대한 국내외 관심이 늘어났다. 최근 발표 된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국민의 98.2%가 한글·한국어에 자긍심을 느낀다고 한다. 그러나 이런 관심과 달리 우리가 사용하는 언어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어려운 공공언어 사용, 축약, 변형 등 국어의 오남용과 외계어 사용이 증가하고, 욕설을 사용한 경험이 있는 청소년이 96%에 이르는 등 비속어, 저속어, 폭력적 언어가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은 이러한 언어 사용에 관한 문제가 사회 공동체의 관심과 노력을 통해 개선되어야 할 사항으로 보고, 크게 ‘공공언어’, ‘방송·인터넷 언어’, ‘청소년 언어’의 세 분야의 대표 민간단체가 힘을 모았다. 한글 운동 단체, 한국어문학술단체연합회, 전국국어문화원연합회, 한국어교육기관대표자협의회, 한국아나운서연합회, 선플운동본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인성교육범국민실천 연합,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한국청소년수련시설협회, 네이버•다음•구글 등 1,500여 단체가 이번 범국민 언어문화 개선 운동에 참여하기로 하였다.

부처 관계자들과 함께 하는 범국민 연합 단체 사진

<사진 :  정홍원 국무총리, 김동호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 김종 문체부 차관 및 관계 부처 관계자들과 범국민연합 
단체 및 홍보대사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배우 안성기, 가수 카라의 박규리•한승연, 디자이너 이상봉 
등 각계 유명 인사 홍보대사 ‘우리말 수호천사’로 위촉

18일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국민의 국어의식을 일깨우고 바람직한 언어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범국민 언어문화 개선 ‘안녕! 우리말’ 운동을 추진하고, 사회 전 분야를 포괄하는 확산을 지원하고자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출범식’을 열었다. 출범식과 함께 ‘우리말 수호천사’ 홍보대사 위촉식도 함께 진행했다. 평소 우리말 사랑을 실천하는 문화 예술계 인사들과 8개 방송 사 아나운서들이 참석하여 출범식을 더욱 빛냈다.

위촉패 전달 사진

<사진 :  김동호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이 가수 카라의 박규리 및 한승연씨에게 홍보대사 위촉패를 전달하고 있다.>

축하공연 사진

<사진 : 레인보우 합창단 어린이들이 축하공연을 펼치고 있다.>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