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속속들이 언어지킴이
2017-02-28 프린트하기
(사)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속속들이

[뜻]깊은 속까지 샅샅이
[보기월]길에서 속속들이 말씀을 드릴 수 없어 그렇게 말씀드리고 헤어졌습니다. 
 
  "봄방학인데 학교 가세요?"
 
  아침에 배곳 가는 길에 만난 이웃 분께서 하신 말씀입니다. 
 
  "아이들은 안 오지만 가서 해야 할 게 많습니다."
 
   길에서 속속들이 말씀을 드릴 수 없어 그렇게 말씀드리고 헤어졌습니다. 참일(사실) 할 일이 많았습니다. ^^
 
  배곳에 가자마자 보내 드릴 것이 있어서 슬기틀을 켰는데 누리그물(인터넷)이 안 됐습니다. 그래서 일차례를 바꿨습니다. 제가 쓰던 방에서 짐을 빼기는 했지만 가심을 못 하고 있었는데 그걸 하기로 했습니다. 가심틀(청소기)을 돌리고 책꽂이 갈무리를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책상 줄까지 맞추고 나니 한결 깨끗해 보였습니다. 나름대로 치운다고 치웠는데 쓰실 분 마음에 들지는 모르겠습니다. 
 
  일을 마치고 나와 이를 손보러 갔습니다. 어떻게 손을 보면 좋을지 이야기를 해 본다고 갔는데 이를 갈아 내고 씌운다고 하더라구요. 생각했던 것보다 오래 걸려서 다음 해야 할 일 때문에 마음이 바빴습니다. 이를 오래 벌리고 있었더니 턱도 아프고 뒤에는 머리도 아프더군요. 성할  때 간수를 잘해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렇게 되고 보니 이도 아프고 마음도 아팠습니다. 
 
  오늘은 새해 일거리를 챙기고 오랫동안 집을 나가 있던 슬기틀을 찾아 와야 합니다. 오늘도 기쁜 마음으로 잘 보내야겠습니다. 여러분께서도 멋진 하루 만들어 가시기 바랍니다.^^
 
-그는 자기가 처한 어려움을 속속들이 늘어놓았다.(표준국어대사전)
-이처럼 하층민의 생활상을 속속들이 파헤친 보고서는 다시 찾기 어려울 것이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0. 2.28. http://opm.wikitree.co.kr/baedalmalnuri<p align="right" class="0" sans-serif;="" 17.6px;="" none;="" 0px;="" 0px;"="" malgun="" gothic",="" 돋움,="" dotum,="" 굴림,="" gulim,="" applegothic,="" 119);="" 119,="" rgb(119,="" gothic?,="" right;?="" 0px;?="" 11px;="" right;"="" 25.6px;="" color:="" list-style:="" line-height:="" margin:="" 1px="" padding:="" font-size:="" margin-right:="" margin-left:="" style="margin-top: 7px; margin-bottom: 7px;">http://tobagimal.kr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오늘 토박이말]아우르다
이전글 다음글 [오늘 토박이말]짐병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