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솔가리 언어지킴이
2017-05-29 프린트하기

 

(사)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솔가리
[뜻]1)말라서 땅에 떨어져 쌓인 솔잎
[보기월]마른 솔잎이 '갈비'인데 대중말(표준말)로는 '솔가리'라고 합니다.
 
  지난 엿날(토요일)은 토박이말바라기가 또 한 걸음 나아간 날이었습니다. 배움이들을 만나 이야기를 하고 싶어도 그런 자리가 없어서 참 많이 아쉬웠습니다. 그런데 이제 토박이말 배움터에  언제 자리를 마련해 놓았으니 오고 싶은 사람은 마음껏 오라고 할 수 있게 되었답니다. 
 
  토박이말바라기가 이바지 받음터(봉사활동 수요처)가 되었기 때문에 모든 배움이는 말할 것도 없고 어른들도 이바지를 하러 올 수 있습니다. 배움터에서 토박이말을 일으키고 북돋워야 하는 까닭을 듣기도 하고 여러 가지 토박이말 놀배움을 겪기고 할 것입니다. 그런 다음에는 밖으로 나가 여느 사람들에게 그 일에 함께해야 한다는 것을 널리 알리는 일까지 하게 될 것입니다. 
 
  그날은 꽃배곳, 가온배곳, 높배곳, 한배곳 배움이들이 골고루 와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멀리 전주에서 오신 모람 세 분과 어버이 동아리 으뜸빛, 버금빛 두 분까지 오셔서 더 뜻이 깊었습니다. 그리고 쉬는 날에도 와서 도움을 준 두 갈침이께도 고맙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처음으로 함께한 배움이들이 좋았다는 말을 남겨 주어서 더욱 기운이 났습니다.
 
   저녁에 시골에 들어가면서 어머니께서 살던 마을을 지나는데 굴뚝에 모락모락 연기가 나고 있는 게 보였습니다. 어릴 때 외할머니 집에 가면 갈비로 불을 때서 밥을 지어 주셨지요. 문득 아직도 그런 집이 있을까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마른 솔잎이 '갈비'인데 대중말(표준말)로는 '솔가리'라고 합니다. '가리'가 '먹거리, 땔나무 따위를 쌓은 더미'를 뜻하는 말이니 '솔가리'는 '솔을 쌓은 더미'가 된다는 것은 어림할 수 있습니다. 그럼 '볏가리', '장작가리'도 쉽게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이 말은 2)소나무 가지를 땔감으로 쓰려고 묶어 놓은 것을 뜻하기도 합니다.
 
  어제 나와서 일을 몇 가지 했는데도 챙길 게 많습니다. 날이 엄청 더울 거라고 하는데 더위에 좋은 기분 뺏기지 않고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1)-창수는 겨울 방학 내내 뒷산에 올라가 솔가리를 갈퀴로 긁어모아 아궁이에 쌓아 놓았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2)-참나무 장작 한 지게하고, 솔가리가 한 지게구먼.(조정래, 태백산맥)
 
4350해 들여름달 스무아흐레 한날 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솔가리
[뜻]1)말라서 땅에 떨어져 쌓인 솔잎
[보기월]마른 솔잎이 '갈비'인데 대중말(표준말)로는 '솔가리'라고 합니다.
 
  지난 엿날(토요일)은 토박이말바라기가 또 한 걸음 나아간 날이었습니다. 배움이들을 만나 이야기를 하고 싶어도 그런 자리가 없어서 참 많이 아쉬웠습니다. 그런데 이제 토박이말 배움터에  언제 자리를 마련해 놓았으니 오고 싶은 사람은 마음껏 오라고 할 수 있게 되었답니다. 
 
  토박이말바라기가 이바지 받음터(봉사활동 수요처)가 되었기 때문에 모든 배움이는 말할 것도 없고 어른들도 이바지를 하러 올 수 있습니다. 배움터에서 토박이말을 일으키고 북돋워야 하는 까닭을 듣기도 하고 여러 가지 토박이말 놀배움을 겪기고 할 것입니다. 그런 다음에는 밖으로 나가 여느 사람들에게 그 일에 함께해야 한다는 것을 널리 알리는 일까지 하게 될 것입니다. 
 
  그날은 꽃배곳, 가온배곳, 높배곳, 한배곳 배움이들이 골고루 와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멀리 전주에서 오신 모람 세 분과 어버이 동아리 으뜸빛, 버금빛 두 분까지 오셔서 더 뜻이 깊었습니다. 그리고 쉬는 날에도 와서 도움을 준 두 갈침이께도 고맙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처음으로 함께한 배움이들이 좋았다는 말을 남겨 주어서 더욱 기운이 났습니다.
 
   저녁에 시골에 들어가면서 어머니께서 살던 마을을 지나는데 굴뚝에 모락모락 연기가 나고 있는 게 보였습니다. 어릴 때 외할머니 집에 가면 갈비로 불을 때서 밥을 지어 주셨지요. 문득 아직도 그런 집이 있을까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마른 솔잎이 '갈비'인데 대중말(표준말)로는 '솔가리'라고 합니다. '가리'가 '먹거리, 땔나무 따위를 쌓은 더미'를 뜻하는 말이니 '솔가리'는 '솔을 쌓은 더미'가 된다는 것은 어림할 수 있습니다. 그럼 '볏가리', '장작가리'도 쉽게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이 말은 2)소나무 가지를 땔감으로 쓰려고 묶어 놓은 것을 뜻하기도 합니다.
 
  어제 나와서 일을 몇 가지 했는데도 챙길 게 많습니다. 날이 엄청 더울 거라고 하는데 더위에 좋은 기분 뺏기지 않고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1)-창수는 겨울 방학 내내 뒷산에 올라가 솔가리를 갈퀴로 긁어모아 아궁이에 쌓아 놓았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2)-참나무 장작 한 지게하고, 솔가리가 한 지게구먼.(조정래, 태백산맥)
 
4350해 들여름달 스무아흐레 한날 ㅂㄷㅁㅈㄱ.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오늘 토박이말]얼거리
이전글 다음글 [토박이말 되새김]들여름달 네이레(5월 4주)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