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수더분하다 언어지킴이
2017-08-03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수더분하다, 이창수(사)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오늘 토박이말]수더분하다

[뜻](사람이나 그 됨됨이)까다롭거나 모나지 않고 서글서글하여 무던하다

[보기월]그런 것들을 보면서 제 눈으로 뵙지는 못했지만 참 수더분한 분이셨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 이레끝부터 닷새 동안 여러 곳을 다녀왔습니다. 가 본 적이 없는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것들을 보고 새로운 사람들을 많이 만나고 왔습니다. 가장 머리에 남는 것은 우리나라 사람보다 더 우리나라 사람답게 살다 가신 한 분이 남기신 나무동산(수목원)입니다. 다른 나라 사람이었는데 이름까지 바꾸고 우리나라 사람이 된 분이었습니다. 
 
  소금물이 베인 모래땅에 풀과 나무를 심어 온 누리에서 가장 많은 풀과 나무가 있는 나무동산으로 가꿔 놓으셨다는 게 우러러 보였습니다. 남들이 해 놓은 것을 산 게 아니라 몸소 하나씩 배우며 만드신 거라 더 그랬습니다. 남겨 놓으신 나무동산은 말할 것도 없고 찍그림과 함께 많은 이야기를 듣고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 것들을 보면서 제가 뵙지는 못했지만 참 수더분한 분이셨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일이라 생각하면 일이고 놀이라 생각하면 놀이를 하고 왔습니다. 토박이말바라기 여름 겪배움(체험학습) 갈 곳들도 미리 가 보았습니다. 먼 길을 수레를 몰고 다녀서 힘은 들었지만 이렇게 늘 하던 일을 더 힘차게 할 기운을 얻고 온 알찬 나들이었습니다. 
 
  어제 앞낮에는 으뜸 가게 탑마트 서진주점 황현석 점장님, 경남일보 강진성 팀장님, 강병환 버금빛님이 함께 토박이말바라기가 하는 일을 도울 수를 생각해 보는 자리에 갔습니다.  먼저 이바지하기(봉사활동) 자리를 내어 주시는 것부터 하고 앞으로 더 도울 일을 찾아 돕기로 했습니다. 바쁜 가운데 자리를 함께해 준 세 분께 참으로 고마웠습니다.  
 
 -연이가 본래 수더분해서 어떤 사람하고도 잘 어울리더라고요.(고려대 한국어대사전)
 -사람이란 텁텁하고 수더분하고 어수룩한 맛이 있어야지, 너무 맑으면 못써.(이희승, 벙어리 냉가슴)
 
4350해 들가을달 사흘 낫날(2017년 8월 3일 목요일) ㅂㄷㅁㅈㄱ.
[토박이말 맛보기]수더분하다, 이창수(사)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오늘 토박이말]수더분하다

[뜻](사람이나 그 됨됨이)까다롭거나 모나지 않고 서글서글하여 무던하다
[보기월]그런 것들을 보면서 제 눈으로 뵙지는 못했지만 참 수더분한 분이셨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 이레끝부터 닷새 동안 여러 곳을 다녀왔습니다. 가 본 적이 없는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것들을 보고 새로운 사람들을 많이 만나고 왔습니다. 가장 머리에 남는 것은 우리나라 사람보다 더 우리나라 사람답게 살다 가신 한 분이 남기신 나무동산(수목원)입니다. 다른 나라 사람이었는데 이름까지 바꾸고 우리나라 사람이 된 분이었습니다. 
 
  소금물이 베인 모래땅에 풀과 나무를 심어 온 누리에서 가장 많은 풀과 나무가 있는 나무동산으로 가꿔 놓으셨다는 게 우러러 보였습니다. 남들이 해 놓은 것을 산 게 아니라 몸소 하나씩 배우며 만드신 거라 더 그랬습니다. 남겨 놓으신 나무동산은 말할 것도 없고 찍그림과 함께 많은 이야기를 듣고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 것들을 보면서 제가 뵙지는 못했지만 참 수더분한 분이셨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일이라 생각하면 일이고 놀이라 생각하면 놀이를 하고 왔습니다. 토박이말바라기 여름 겪배움(체험학습) 갈 곳들도 미리 가 보았습니다. 먼 길을 수레를 몰고 다녀서 힘은 들었지만 이렇게 늘 하던 일을 더 힘차게 할 기운을 얻고 온 알찬 나들이었습니다. 
 
  어제 앞낮에는 으뜸 가게 탑마트 서진주점 황현석 점장님, 경남일보 강진성 팀장님, 강병환 버금빛님이 함께 토박이말바라기가 하는 일을 도울 수를 생각해 보는 자리에 갔습니다.  먼저 이바지하기(봉사활동) 자리를 내어 주시는 것부터 하고 앞으로 더 도울 일을 찾아 돕기로 했습니다. 바쁜 가운데 자리를 함께해 준 세 분께 참으로 고마웠습니다.  
 
 -연이가 본래 수더분해서 어떤 사람하고도 잘 어울리더라고요.(고려대 한국어대사전)
 -사람이란 텁텁하고 수더분하고 어수룩한 맛이 있어야지, 너무 맑으면 못써.(이희승, 벙어리 냉가슴)
 
4350해 들가을달 사흘 낫날(2017년 8월 3일 목요일) ㅂㄷㅁㅈㄱ.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오늘 토박이말]얼밋얼밋
이전글 다음글 [제철 토박이말]4-들살이, 된여울, 살여울, 여울놀이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