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엄부럭 언어지킴이
2017-09-28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엄부럭 / ()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엄부럭

[]어린아이처럼 철없이 부리는 억지나 엄살 또는 심술

[보기월]제가 엄부럭을 부려서 될 일이라면 그러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가을을 부르는 비가 내렸습니다불어오는 바람에 가랑비가 날리는 길을 걸어가며 참 좋다고 느꼈습니다다른 사람은 서늘함을 넘어 춥다고 했지만 저는 시원했습니다이런 날씨가 제 몸에는 딱 맞기 때문에 오래 갔으면 좋겠는데 제 마음과 다를 때가 많습니다.

 

 

  제 기분은 느끼는 사람에 따라 더위와 추위가 널을 뛰듯 왔다 갔다 하는 요즘 날씨와 비슷합니다사람이 다 달라서 일을 맡아 하는 사람에 따라 달라지기 마련인 걸 잘 알면서도 앞서 계시던 분과 달라도 너무 달라 기쁘면서도 슬프기까지 합니다.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어떻게 저런 생각을 하는 사람이 그 자리에 와 있을까 싶으니 안타깝고 슬펐습니다제가 엄부럭을 부려서 될 일이라면 그러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하지만 그런다고 될 일이 아니기 때문에 더 안타깝습니다.

 

 

  봄인 줄 알았는데 갑자기 겨울이 된 기분입니다토박이말 갈배움이 걸어온 발자취를 빠짐없이 적고 있는데 그 분이 한 말을 똑똑히 적어 두었습니다길이길이 남도록 말입니다.

 

 

-황영감의 엄부럭은 갈수록 심해져 갔다.(표준국어대사전)

-나이가 몇인데 아직도 엄부럭을 부리냐?(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0해 온가을달 스무여드레 낫날(2017년 9월 27일 목요일ㅂㄷㅁㅈㄱ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토박이말 되새김]온가을달 네이레
이전글 다음글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19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