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숭굴숭굴 언어지킴이
2017-11-16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숭굴숭굴 / ()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숭굴숭굴

[]1)얼굴 생김새가 귀염성이 있고 너그럽게 생긴 모양

[보기월]그 아이 얼굴은 숭굴숭굴인데 요즘 하는 말은 까칠까칠이랍니다.

 

 

날씨가 많이 차가워질 거라는 말을 듣고 옷을 단단히 챙겨 입고 나갔습니다아침에는 숨씨(공기)도 바꾸는 게 좋은데 춥다며 문을 닫고 앉아 있는 아이들얇은 옷을 입고 따뜻한 바람을 틀어 달라는 아이들에게 보란듯이 말입니다.^^

 

 

 

어제는 토박이말바라기 어버이 동아리 모임을 하는 날이었습니다토박이말을 잘 살린 가락글()들을 맛보여 드리고노래가 된 가락글도 몇 가지 맛보여 드렸습니다노랫말 속 토박이말 이야기를 해 드리며 이렇게 노래도 듣거나 부르고 노랫말 속 토박이말 이야기를 곁들이는 풀그림(프로그램)을 하면 어떨까 여쭙기도 했습니다얼마나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느냐에 달린 것이긴 하지만 토박이말과 사람들이 가까워지게 하는 데는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가락글 맛보기로 그치지 않고 손수 가락글을 지어 보기도 했습니다겪은 일을 바탕으로 쓰신 글을 몇 군데 손을 보니 멋진 가락글이 되었습니다무엇보다 손수 지은 글을 마음에 들어하시고 즐거워 하시는 모습에 저도 덩달아 기뻤습니다.

 

 

낮밥을 먹고 동무들과 사이가 좋지 않은 아이와 이야기를 했습니다그 아이 얼굴은 숭굴숭굴인데 요즘 하는 말은 까칠까칠이랍니다그럴 때라는 것을 잘 아는 어른도 다 보아 넘기기가 어려운데 또래 아이는 말할 것도 없습니다오락가락 네 기분과 동무 기분도 다를 바가 없으니 서로 기분 나쁘지 마음을 쓰자고 토닥여 주었습니다.

 

 

이 말은 위와 같은 뜻이 번져 나가 2)됨됨이가 까다롭지 않고 수더분한 모양, 3)큰 어려움 없이 수수하게 잘 자라는 모양을 나타내기도 한답니다.

 

 

2)-그의 마음은 숭굴숭굴 너그럽다.(표준국어대사전)

-누이는 다른 사람이 못되게 굴어도 얼굴 한 번 찌푸리지 않을 정도로 숭굴숭굴 마음이 넓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3)-순녀는 고뿔 한 번 앓지 않고 숭굴숭굴 잘 자란다.(조선말 대사전)

-씨만 뿌리면 숭굴숭굴 열매 맺는 그 땅은 농사꾼 부부에게 복덩이였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0해 들겨울달 열엿새 낫날(2017년 11월 16일 목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토박이말 되새김]11-3
이전글 다음글 [오늘 토박이말]엇메다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