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에움길 언어지킴이
2018-01-30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에움길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에움길

[]반듯하지 않고 굽은 길또는 에워서 돌아가는 길.

[보기월]여러분도 때에 따라 지름길보다 에움길이 빠를 수 있다는 것을 잘 아실 것입니다.

 

생각으로는 벌써 일어나 아침을 챙겨 먹는데 몸은 여전히 누워 있었습니다잠을 깼다고 생각했는데 저도 모르게 다시 잠이 드는 바람에 어제 아침은 많이 바빴습니다좀 일찍 가서 하려고 했던 일은 못 하고 가자마자 짐부터 치웠습니다콩켸팥켸 널려 있는 것들을 벌써 치웠어야 했는데 못 치우고 있었거든요짐을 치우고 나니 마음이 한결 더 가벼워졌습니다.

 

꼬박 한 달만에 만난 아이들은 뽀얗고 포동포동하게 살이 붙은 아이들이 많았습니다아마 추워서 밖에 나가 햇볕을 쬐지 못했기 때문일 것입니다그리고 키가 훌쩍 자란 아이도 있었습니다저를 보고는 "흰머리가 더 늘었네요."라며 인사를 하더군요아이들이 겨울말미 동안 딱 한 차례 봤던 눈이 제 머리에 내려 녹지 않았나 봅니다.^^

 

여러 가지 일이 겹쳐서 몸도 마음도 다 바빴지만 빠뜨리는 일이 없도록 하자는 생각에서 좀 천천히 했습니다머리를 맞댈 일은 맞대고 저는 하고 싶지만 다른 사람들이 마다하는 일은 물리기도 하면서 말입니다때에 따라 지름길보다 에움길이 빠를 수 있다는 것을 잘 아실 것입니다다들 빠르다고 지름길로 몰려 꼼짝도 못하는 걸 겪어 보신 분도 있을 테구요.

 

앞서 맛보신 '에우다'를 생각해 보시면 '에움길'이 어떤 길인지 어림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우리가 많이 쓰는 '우회로'를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이고 '두름길'과 같은 말입니다.

 

-에움길을 돌아드니 산 아래 마을이 보였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그들은 주로 마을 들머리 길을 잡지 않았고 들길이나 야산을 넘는 에움길로 우회를 하다가도...(김원일불의 제전)

 

 

4351해 한밝달 서른날 두날(2018년 1월 30일 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30
이전글 다음글 [오늘 토박이말]시르죽다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