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시적시적 언어지킴이
2018-03-26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시적시적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시적시적

[]힘들이지 않고 느릿느릿 움직이거나 말하는 모양

[보기월]그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졸음이 몰려와 시적시적 들어가서 쓰러져 잠을 잤습니다.

 

지난 닷날(금요일앞낮(오전)에 경남시비에스(CBS)에서 토박이말바라기를 널리 알리는 자리를 마련해 주었습니다걸어온 발자취와 함께 하고 있는 일 그리고 다가오는 토박이말날(무지개달 열사흘, 4월 13이야기를 할 수가 있었습니다무엇보다 손정원 풀지음이(피디)님께서 토박이말바라기에 힘과 슬기를 보태주시기로 한 것이 더 뜻 깊은 일이었습니다앞으로 토박이말을 널리 알리는 자리를 마련하는 쪽으로 생각을 해 보겠다고 하셔서 더욱 기운이 났습니다.^^

 

엿날(토요일)은 마침배곳(대학원만남이 있었습니다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생각을 넓혀 가는 자리가 되어 가고 있어서 보람을 느끼는 자리입니다더 자고 싶고 쉬고 싶은 마음을 뒤로 하고 오신 한 분 한 분이 다 우러러 보입니다그렇게 배움을 돕고 와 조금 늦은 낮밥을 먹었습니다그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졸음이 몰려와 시적시적 들어가서 쓰러져 잠을 잤습니다모자란 잠을 채웠다고 할까요?^^

 

밝날(일요일)은 해돋이 고을 포항에 다녀왔습니다같은 배곳(학교)에 있는 분이 시집을 가는 날이라 기쁜 마음을 가득 담아 크게 손뼉을 쳐 주고 왔습니다그리고 두 사람이 알콩달콩 잘 살길 빌어 주었습니다온갖 꽃들이 활짝핀 따스한 봄날 기쁨도 나누고 봄바람을 쐬고 와서 기분이 참 좋았습니다.

 

개나리 진달래가 부러운 올벚나무에서 꽃망울을 터뜨리려고 합니다아마 오늘 꽃을 피울지도 모르겠습니다앞으로 보름 남짓 하얀 벚꽃이 눈을 맑혀 줄 것입니다꽃처럼 예쁜 마음으로 기분 좋은 날들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그는 대답하기 귀찮은 듯 시적시적 말한다.(표준국어대사전)

덕만은 시적시적 땅만 파고 있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노인은 못 들은 체 아무 대꾸도 하지 않고 시적시적 발길을 옮겨 놓았다.(유주현대한제국)

 

4351해 온봄달 스무엿새 한날(2018년 3월 26일 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토박이말 맛보기]시적시적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시적시적

[]힘들이지 않고 느릿느릿 움직이거나 말하는 모양

[보기월]그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졸음이 몰려와 시적시적 들어가서 쓰러져 잠을 잤습니다.

 

지난 닷날(금요일앞낮(오전)에 경남시비에스(CBS)에서 토박이말바라기를 널리 알리는 자리를 마련해 주었습니다걸어온 발자취와 함께 하고 있는 일 그리고 다가오는 토박이말날(무지개달 열사흘, 4월 13이야기를 할 수가 있었습니다무엇보다 손정원 풀지음이(피디)님께서 토박이말바라기에 힘과 슬기를 보태주시기로 한 것이 더 뜻 깊은 일이었습니다앞으로 토박이말을 널리 알리는 자리를 마련하는 쪽으로 생각을 해 보겠다고 하셔서 더욱 기운이 났습니다.^^

 

엿날(토요일)은 마침배곳(대학원만남이 있었습니다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생각을 넓혀 가는 자리가 되어 가고 있어서 보람을 느끼는 자리입니다더 자고 싶고 쉬고 싶은 마음을 뒤로 하고 오신 한 분 한 분이 다 우러러 보입니다그렇게 배움을 돕고 와 조금 늦은 낮밥을 먹었습니다그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졸음이 몰려와 시적시적 들어가서 쓰러져 잠을 잤습니다모자란 잠을 채웠다고 할까요?^^

 

밝날(일요일)은 해돋이 고을 포항에 다녀왔습니다같은 배곳(학교)에 있는 분이 시집을 가는 날이라 기쁜 마음을 가득 담아 크게 손뼉을 쳐 주고 왔습니다그리고 두 사람이 알콩달콩 잘 살길 빌어 주었습니다온갖 꽃들이 활짝핀 따스한 봄날 기쁨도 나누고 봄바람을 쐬고 와서 기분이 참 좋았습니다.

 

개나리 진달래가 부러운 올벚나무에서 꽃망울을 터뜨리려고 합니다아마 오늘 꽃을 피울지도 모르겠습니다앞으로 보름 남짓 하얀 벚꽃이 눈을 맑혀 줄 것입니다꽃처럼 예쁜 마음으로 기분 좋은 날들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그는 대답하기 귀찮은 듯 시적시적 말한다.(표준국어대사전)

덕만은 시적시적 땅만 파고 있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노인은 못 들은 체 아무 대꾸도 하지 않고 시적시적 발길을 옮겨 놓았다.(유주현대한제국)

 

4351해 온봄달 스무엿새 한날(2018년 3월 26일 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오늘 토박이말]열나절
이전글 다음글 [토박이말 되새김]4351_3-3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