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오달지다 언어지킴이
2018-05-01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오달지다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오달지다

[]조금도 모자람이 없이 넉넉하게 마음에 들어 흐뭇하다.

[보기월]이 일로 오달진 마음이 들었던 분들이 아주 많았을 것입니다.

 

예순 다섯 해를 끌며 풀지 못 했던 일이 하루 아침에 되는 것을 보며 많은 분들이 놀라움과 함께 기쁨을 느꼈다고 합니다이 일로 오달진 마음이 들었던 분들이 아주 많았을 것입니다풀리지 않던 그 일의 바탕에 믿음이 없었던 것도 한 몫을 했을 것입니다.

 

이제 서로를 믿고 모두가 잘 되는 쪽을 보고 힘과 슬기를 모아 간다면 우리가 바라는 일들이 모두 이루어질 거라 믿습니다해야 할 일이 많지만 그 무엇보다 말을 앞서 챙겨야 할 것입니다그 동안 마음껏 오가지 못 해서 달라진 말을 하나로 만들어야 합니다그래야 막힘 없이 느낌생각뜻을 주고받을 수 있습니다.

 

그 일을 할 때 우리 겨레가 손수 만든 토박이말을 바탕으로 해야 하는 것은 두 말할 나위도 없습니다먹고 사는 일이 바쁘다는 핑계로 내팽개쳐 두고 살아온 지난 날의 잘못을 되풀이하지는 말아야겠습니다다른 일을 챙기지 말자는 게 아니라 그 어떤 일보다 먼저 챙길 일이라는 것을 알고 챙기자는 말입니다.

 

봄과 함께 우리 곁으로 불어온 따뜻한 바람에 힘입어 싹을 틔운 한겨레나무가 꽃을 피워 다가오는 가을에는 옹골찬 열매를 거두게 되길 한마음으로 비손해야겠습니다.

 

-비록 생계는 막막하지만 갓 태어난 딸을 볼 때마다 오달진 마음이 드는 것이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한 배미 한 배미를 고생 고생 해서 일궜을 때 그 고생이 컸던 만큼 그 논 한 배미 한 배미가 얼마나 사랑스럽고 오달졌겠소?(송기숙녹두 장군)

 

4351해 들여름달 하루 두날(2018년 5월 1일 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40
이전글 다음글 [오늘 토박이말]신둥부러지다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