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올 언어지킴이
2018-07-23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올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2)실이나 줄의 가닥을 세는 하나치(단위)

[보기월]그 속에 있는 머리카락 은 셀 수가 없을 만큼 많았습니다.

 

지난 닷날(금요일)은 마치자마자 갈 곳이 있어서 때에 맞춰 서둘러 나왔습니다두류한국어교육학회에서 남다른 모임이 있는데 그 모임을 앞두고 챙길 것을 챙기러 갔습니다한국어 갈침이(교사)가 되어 나라밖에 나가 일을 하시는 분들의 살아있는 이야기를 듣는 자리였지요.

 

앞서 마치신 분들이 열고 나간 새로운 자리에서 겪은 이야기를 들려 주고 듣는 뜻깊은 자리였습니다온 누리로 퍼져 가셔서 저마다 몫을 다하시는 분들이 대견하고 고마웠습니다그런 이야기 자리를 마련해 주신 곽재용 으뜸빛(회장님께 다들 고마워했을 거라 믿습니다.

 

지난 엿날(토요일)은 한글문화연대에서 뽑은 우리말 사랑 동아리 오름마당에 다녀왔습니다스물 하나 우리말 사랑 동아리 모람이 다 모였기 때문에 마포문화원이 꽉 찼습니다그런 멋진 자리에 가서 우리말과 우리글이 어떻게 걸려 있으며 앞으로 함께 풀어갔으면 하는 물음 몇 가지를 던져 주고 왔습니다우리말 가운데 가장 우리말 다운 토박이말 이야기도 빼 놓지 않았습니다좋은 자리에 함께할 수 있게 해 주신 이근범 대표님께 고맙다는 말씀을 거듭 드리고 왔습니다.

 

엿날(토요일먼 길을 다녀왔다는 핑계로 밝날(일요일)은 푹 잤습니다자고 일어나 챙겨 할 일을 하고 다음 달 있을 동무 모임을 앞두고 갈 곳을 미리 가 보았습니다잠을 잘 곳밥을 먹을 곳놀이를 할 곳을 다 다녀오니 밤이 늦어 있었습니다.

 

집에서도 할 일이 있었지요얼굴 씻는 곳에 물이 잘 내려 가지 않는다고 해서 손을 봤습니다밑을 풀어 보니 꽉 막혀 있었습니다그 속에 있는 머리카락 은 셀 수가 없을 만큼 많았습니다모으려고 하면 모을 수 없을 만큼 많은 머리카락과 물때가 뭉쳐서 물길을 막고 있었던 것입니다그걸 치우고 난 뒤 꽐꽐 소리를 내며 시원하게 내려가는 물을 보니 제 마음도 확 뚫리는 듯하였습니다.

 

이 말은 1)실이나 줄의 가닥을 뜻하기도 하며 다음과 같은 보기들이 있습니다.

1)-그는 해진 짚신의 을 낱낱이 풀어 부드럽게 손으로 비볐다.(표준국어대사전)

  -그리고 배가 물결을 타고 움직이기 시작했을 때는 이빨로 마대의 을 물어뜯기 시작했다.(문순태타오르는 강)

2)- 세 로 튼튼하게 줄을 꼬아라.(표준국어대사전)

  - 몇 의 머리칼이 눈자위로 늘어져 있었다.(박상융아겔다마)

 

4351해 더위달 스무사흘 한날(2018년 7월 23일 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오늘 토박이말]쏠
이전글 다음글 [토박이말 되새김]4351_7-3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