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옹긋옹긋 언어지킴이
2018-09-13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옹긋옹긋/(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옹긋옹긋

[]키가 비슷한 사람이나 크기가 비슷한 일몬(사물)들이 모여 도드라지게 솟아 있거나 볼가져 있는 모양

[보기월]가지를 치고 옮겨 심은 나무들이 옹긋옹긋 서 있는 것을 보니 새롭고 예뻤습니다.

 

더위가 가고 건들바람이 부는 가을이 되어 배곳 둘레 나무들을 깔끔하게 다듬었습니다참일(사실나무를 예쁘게 가꾸는 일보다 불이 났을 때 불끔수레(소방차)가 들어가지 못하는 곳에 길을 마련하는 일 때문에 비롯한 일이긴 합니다.

 

 

나무를 옮겨 심은 것도 있고 보기에 좋지 않았던 꽃밭 울타리도 없앴습니다가지치기를 하고 웃자란 것은 우듬지를 잘라 주기도 하였습니다가지를 치고 옮겨 심은 나무들이 옹긋옹긋 서 있는 것을 보니 새롭고 예뻤습니다.

 

들어가지 못 하게 울타리를 만들어 놓기는 했지만 아직 뿌리를 내리지 못한 나무를 흔들거나 밟지 않도록 하자고 알렸습니다앞으로 키도 더 크고 가지들이 자라 더 멋진 모습으로 우리 눈을 맑혀 주면 좋겠습니다.

 

뒤낮(오후광주에서 세상을 가꾸는 짱’ 임태인 대표께서 저를 만나러 오셨습니다언제부터 어떤 뜻으로 어떤 일을 해 오셨는지 꼼꼼하게 말씀을 해 주셨고 참 뜻깊은 일을 하신다는 것을 알았습니다아이들에게 토박이말 맛과 멋을 알려 주고 토박이말을 잘 알고 쓰는 어른으로 자라도록 돕는 데 힘과 슬기를 보태기로 입다짐을 하였습니다.

 

앞으로 얼굴을 마주해서 만나기도 하고 누리어울림마당에서 더 자주 만나 서로 도우면서 배워 나갈 것입니다우리 아이들의 밝은 앞날을 생각하며 같은 쪽으로 가는 사람들이 서로 울력할 수 있도록 다리 구실을 해 주신다니 참으로 기쁘고 고마웠습니다.

 

새로운 고장 광주에 토박이말 씨앗을 뿌리고 토박이말과 함께 자랄 아이들을 만날 날이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이 말보다 큰 말은 웅긋웅긋이고 다음과 같은 보기들이 있습니다.

 

-지나가던 행인들이 옹긋옹긋 둘러서서 안을 들여다보려고 발돋움을 하고 있다.(표준국어대사전)

-야산에는 작은 소나무들이 옹긋옹긋 서 있다.(표준국어대사전)

-앳된 외모에 여드름까지 옹긋옹긋 솟아올라 있는 보현은 삼십 중반의 직장인으로 보이지 않았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1해 온가을달 열사흘 낫날(2018년 9월 13일 목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토박이말 되새김]4351_9-2
이전글 다음글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55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