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왕청되다 언어지킴이
2018-10-08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왕청되다/(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왕청되다

[]서로 같지 않고 다름이 엄청나다=왕청같다.

[보기월]그런데 밝날(일요일아침에 날아온 기별을 듣고 가서 본 모습은 제가 생각한 것과 왕청되어 앞이 캄캄했습니다.

 

지난 닷날(금요일아침부터 제가 한 일을 세어 보니 열손가락이 모자랐습니다그 가운데 한 가지는 앞서 말씀드린 일이 되지 않아 다시 말씀을 드리러 일부러 갔었는데 그리 반갑지 않은 말을 듣고 마음이 언짢게 돌아왔습니다.

 

일을 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다음 날 일찍 안 하는 것이 좋겠다는 기별이 왔습니다그럴듯한 까닭이 있었으니 말을 꺼낸 저는 할 말이 없었습니다.^^

 

엿날(토요일)에는 572돌 한글날을 맞아 마련한 일이 앞낮(오전)과 뒤낮(오후)에 걸쳐서 있었습니다앞낮에는 한바람(태풍때문에 못 오신 분들이 많아 아쉬웠지만 두 분의 좋은 말씀을 들으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 좋았습니다.

 

다만 냇가에 차려놓은 알림마당(부스)가 어떻게 될지 걱정이 되었습니다센 바람에 날아가지 않으면 된다고 생각하고 짐을 안에 두고 왔기 때문에 더욱 마음이 쓰였지요엿날 뒤낮(오후)에 다녀온 사람의 말에 따르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밝날(일요일아침에 날아온 기별을 듣고 가서 본 모습은 제가 생각한 것과 왕청되어 앞이 캄캄했습니다물에 다 잠기지는 않았지만 마른 것이 젖은 것보다 적었습니다그래도 버릴 것과 쓸 것을 가려 놓고 보니 마음이 놓였지요.

 

그렇게 어렵게 다시 차린 알림자리에 권민식 살핌빛(감사)이 일찍부터 도움을 주었고저녁무렵부터 이영선 도서연구회 회장님과 세 딸이바지하기(봉사활동)를 하러 온 이채훈 배움이가 함께해 든든하고 고마웠습니다.

 

가시던 길을 멈춰 토박이말 살리기 정책 마련을 바라는 이름을 적어 주신 많은 분들과 빛알갓(전등갓)을 예쁘게 만들어 간 귀여운 배움이들 모두에게 고맙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살갗도 타고 목과 다리도 아팠지만 함께해 주신 많은 분들이 계셔서 더 큰 보람을 느낀 하루였습니다저 말고 다른 분들도 같은 느낌을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

 

-국어 교육 내용은 실제 언어생활과 너무나 왕청되어 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금교 역말에서 평양 진상 봉물을 빼앗아 간 화적이 왕청된 유달산 패보다도 가까운 청석골 패가 아닐까?... (홍명희임꺽정)

-찾는 번지가 가까워 오는가 하면 별안간 훌쩍 뛰어 왕청된 번지가 나온다.(한설야황혼)

 

 

 

4351해 열달 여드레 한날(2018년 10월 8일 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한글날'은 '한글'날]
이전글 다음글 [토박이말 되새김]4351_10-1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