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욱대기다 언어지킴이
2018-11-26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욱대기다/(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욱대기다

[]1)거칠고 사납게 윽박질러 기를 억누르다

[보기월]아이들 잘못을 두고 욱대긴다고 해서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요즘 배움을 즐기지 못 하고 또래 아이를 괴롭히는 것은 넘어 목숨을 빼앗은 일을 두고 많은 사람들이 여러 가지 말들을 하고 있습니다아이들이 저지른 잘못은 풀침(용서)을 받기 어렵지만 아이들이 그렇게 된 것이 아이들 때문만은 아니라는 말에 고개가 끄덕여지기도 합니다.

 

어른들이 먼저 이웃과 서로 돕고 사이좋게 지내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 주면 아이들도 동무들과 서로 울력하며 사이좋게 잘 지낼 수 있을 거라는 말입니다어른들은 그렇게 하지 못 하면서 아이들에게 그렇게 살지 말라고 하는 것은 앞뒤도 안 맞고 아이들 마음을 움직일 수가 없다는 말씀인 것이지요.

 

아이들 잘못을 두고 욱대긴다고 해서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그런데 그것 말고 다른 좋은 수를 알고 있는 어른들이 많지 않다는 것이 더 안타까운 일입니다한 아이를 바르게 잘 자라도록 하려면 온 마을이 나서야 한다는 말을 되새기며 온 나라가 나서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엿날(토요일토박이말교육연구회가 마련하고 경남교육연구정보원과 진주교육지원청이 도운 토박이말과 함께하는 행복교육이라는 닦음(연수)도 아이들을 행복하게 이끄는 지름길이라는 쪽에서 더욱 뜻깊은 일이라 하겠습니다자리를 함께해주신 스물 한 분의 선생님들과 안미란 작가님권회선 선생님서울에서 먼 길 마다하지 않으시고 오셔서 좋은 말씀을 해 주신 지란지교컴즈 오진연 대표님과 러너스 마인드 전성훈 부대표님께 고맙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이런 작은 걸음들이 토박이말을 바탕으로 한 쉬운 배움책을 마련하고 서로 느낌생각뜻을 막힘없이 주고받아 모두가 다함께 잘 사는 좋은 나라를 만드는 밑거름이 될 거라 믿습니다.

 

이 말은 도록 2)사람이 무엇을 억지로 우겨서 제 마음대로 하다는 뜻도 있으며 다음과 같은 보들이 있습니다.

 

 

1)-그녀는 아들이 동생을 욱대겨 기어이 울리는 것을 보고 심하게 화를 내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논두렁에다 대가리를 박고 죽을지언정 남의 것 도둑질할 줄 모르고 남을 욱대겨빼앗아 먹을 줄도 모르는 것이 거지지요.(송기숙암태도)

2)-작은아이가 학원을 관두고 싶다고 욱대겨서 결국엔 우리가 손을 들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1해 들겨울달 스무엿새 한날(2018년 11월 26일 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오늘 토박이말]운
이전글 다음글 [토박이말 되새김]4351_11-3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