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운두 언어지킴이
2018-12-06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운두/(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운두

[]그릇이나 신 따위의 둘레나 둘레의 높이

[보기월]어제 신었던 신보다 운두는 높았지만 앞이 뚫려 있어 바람이 숭숭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그제 비가 그치고 나니 날씨가 확 달라졌습니다비가 올 때까지만 해도 포근한 느낌이 들었는데 날이 어두워질 무렵 바람이 불면서 차가워졌습니다아침에 옷을 얇게 입고 온 사람들이 갑자기 바뀐 날씨에 춥다며 팔짱을 끼기도 하였습니다.

 

저녁을 먹고 다시 배곳으로 들어가 일을 하였습니다한 번도 일어나지 않고 일을 했는데 집에 가려고 나올 때 보니 눈에 띄는 게 해 놓은 게 없는 것 같았습니다밖은 더 추운 바람이 불고 있었지요.

 

집에 가서 따뜻한 꿀물을 한 그릇 마시고 날마다 쓰는 글을 썼습니다돌림고뿔(독감)에 걸리지 않으려면 잠을 좀 푹 자야지 싶었지만 글을 다 쓰고 누울 때는 날이 바뀌어 있었습니다.

 

어제 아침은 좀 일찍 눈을 떠서 자리를 털고 일어났습니다많이 춥다는 것을 알고 옷도 좀 두터운 것을 입고 신도 바꿔 신고 나갔습니다밖에 나가니 옷은 잘 챙겨 입었는데 신이 좀 그랬습니다어제 신었던 신보다 운두는 높았지만 앞이 뚫려 있어 바람이 숭숭 들어왔기 때문입니다한 때는 시원해서 좋다고 했는데 찬바람이 부니 그게 아니었던 것이지요.^^

 

토박이말바라기 어버이 동아리 마지막 모임을 밖에서 했습니다나가서 토박이말 공부도 하고 어떻게 하면 모임을 더 좋게 할 수 있을까 슬기도 모았습니다새해에는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배곳(학교밖 사람들과 가까워지는 일들을 찾아서 하기로 하였습니다한 해 동안 함께해 주신 토박이말바라기 어버이 동아리 모람님들 모두 다 고맙습니다.

 

 

-그 쟁반은 운두가 낮고 둥근 것으로 국그릇이나 숭늉 대접을 받칠 때에 쓴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이윽고 큰아버지가 담뱃재를 화로 운두에 털면서 고개를 들어 나를 건너다보았다.(현기영순이 삼촌)

 

 

4351해 섣달(온겨울달엿새 낫날(2018년 12월 6일 목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토박이말 되새김]4351_12-1
이전글 다음글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64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