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울짱 언어지킴이
2018-12-24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울짱/()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울짱

[]1)말뚝 같은 것을 죽 벌여서 박아 만든 울또는 그 말뚝 목책

[보기월]다시 울짱을 두르기는 그렇고 키 작은 나무를 심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 닷날(금요일낮밥을 먹고 아이들이 노는 것을 보고 있었습니다뒤낮(오후배움이 비롯된다는 것을 알리는 소리가 나니 아이들이 안으로 들어왔습니다그런데 뛰어 들어오는 길이 열 곳도 더 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앞서 나무를 옮겨심기도 하고 나무들이 더 잘 자랄 수 있도록 가지치기도 했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그 때 낡아서 보기가 좋지 않은 나무 울짱을 걷었습니다그러면서 나무 사이로 다니지 않도록 하자는 이야기도 많이 했었지요.

 

그런데 한두 아이도 아니고 여러 아이들이 나무 사이로 뛰어 들어오는 것을 제 눈으로 본 것입니다그곳에는 길이 아닌 길이 나 있었습니다많은 아이들이 그리 다녔다는 것이지요그러고 보니 지난 삿날(수요일사람을 불러 놓았다는 말을 들었던 게 생각났습니다다시 울짱을 두르기는 그렇고 키 작은 나무를 심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 뒤엔 해 달라는 일이 많아 일에 매달렸습니다한 가지를 마저 끝내고 가려고 붙들고 앉아 있다가 아이를 데리러 가는 것도 잊고 모임에도 늦게 갔습니다일도 여러 가지를 거의 비슷한 때에 내라고 하니 마음이 더 쓰였습니다생각해 보니 저도 내어 달라고 해야 할 게 있었지만 다음 이레로 미루었습니다.^^

 

엿날(토요일오랜만에 늦잠을 잘까 생각했었는데 아이가 이를 손보러 가야 한다고 해서 누워 있을 수가 없었습니다서둘러 밥을 챙겼지만 서두른 보람도 없이 끝내 저 혼자 아침을 먹었습니다그렇게 비롯한 하루는 여러 곳을 돌고 돌아 저녁을 먹고 난 뒤에 집으로 돌아와 끝이 났습니다.

 

밝날(일요일)에는 느지막이 일어나 밥을 먹고 집가심을 했습니다넣을 것은 넣고 버릴 것은 꺼냈는데 버릴 게 많았습니다빨래도 널고 꽃동이(화분갈무리를 한 뒤 물도 주었습니다집안일도 해 보면 참 끝이 없다 싶었습니다.

 

이 말은 2)풀이나 나무 따위를 얽거나 엮어서 막는 몬(물건)인 울타리와 같은 뜻도 있으며 다음과 같은 보기들이 있습니다.

 

 

1)-방죽을 너머 수로라도 있는지 아카시아 나무가 방죽을 따라 울짱을 치고 있었다.(표준국어대사전)

2)-감나무 가지가 울짱 안으로 넘어왔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1해 섣달(온겨울달스무나흘 한날(2018년 12월 24일 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오늘 토박이말]움돋이
이전글 다음글 [토박이말 되새김]4351_12-3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