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웅숭그리다 언어지킴이
2018-12-27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웅숭그리다/()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웅숭그리다

[]춥거나 두려워 몸을 궁상맞게 몹시 웅그리다

[보기월]마당에 세워 둔 수레 밑에 웅숭그린 채 앉아 있는 길고양이가 몹시 추워 보였습니다.

 

 

쉬고 난 다음 날은 밤잠을 설칠 때가 많습니다어제도 그랬습니다그제 낮에 쉬느라 하지 못 했던 일을 밤에 다 하려니 늦게 잠이 들었는데 얼른 잠이 오지 않았습니다어제 새로운 일거리를 두고 슬기를 모을 모임을 하기로 했는데 그 일 생각이 자꾸 나는 바람에 더 그랬지 싶습니다.

 

늦게 일어난 것은 아니었는데 아침에 생각지도 않은 글을 쓸 일이 생겨 여느 때보다 늦게 집에서 나왔습니다늦은 만큼 일을 서둘러 해야 했습니다티비엔 경남교통방송 토박이말바라기’ 이야기를 끝내고 바로 토박이말바라기 어버이 모람 분들과 모임을 했습니다.

 

온 나라 사람들이 다 나서야 할 바쁘면서도 값진 일이지만 아직은 아무도 하려고 하지 않기 때문에 뜻이 있는 사람들이 먼저 나설 수밖에 없다는 데 생각을 같이하였습니다도움을 줄 분께 기별을 드리고 만날 날을 잡기로 헤어졌습니다배곳(학교)을 너머 마을에서 토박이말 놀배움을 즐기고 챙기는 꽃등 마을이 된다면 아주 뜻깊은 일이 될 수 있을 거란 생각입니다.

 

뒤낮(오후)에는 배곳 일을 챙겼습니다겨울말미 앞생각(겨울방학 계획)도 세우고 새해 쓸 돈도 셈해 냈습니다해야 할 일들을 챙겨 놓고 나오니 어둑발이 내리고 있었고 날씨도 많이 차가워져 있었습니다.

 

마당에 세워 둔 수레 밑에 웅숭그린 채 앉아 있는 길고양이가 몹시 추워 보였습니다제가 다가가니 슬그머니 뒤쪽으로 사라졌는데 좀 더 따뜻한 곳을 찾아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집으로 왔습니다.

 

어느새 올해가 닷새밖에 남지 않았다는 것이 제 마음을 더 바쁘게 하였습니다움직이기 보다 앉아 있을 때가 더 많은 삶을 생각하며 오랜만에 밤마실을 갔다왔습니다몸이 후끈해서 기분은 좋았지만 찬바람을 맞는 눈에서 눈물이 흘러서 좀 슬펐습니다.^^

 

이 말보다 거센 말은 웅숭크리다이며 작은 말은 옹송그리다입니다.

 

-돌을 던지는 사람들을 피해 원숭이들은 우리 한편에 웅숭그리고 앉아 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나는 선실로 들어갈 생각도 없이 으스름한 갑판 위에 찬바람을 쐬어 가며 웅숭그리고 섰었다.(염상섭만세전)

 

 

4351해 섣달(온겨울달스무이레 낫날(2018년 12월 27일 목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토박이말 되새김]4351_12-4
이전글 다음글 [오늘 토박이말]움돋이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