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66 언어지킴이
2019-01-09 프린트하기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66- 하나치맞줄임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2(1949만든 셈본 5-1’의 29, 45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29쪽 첫째 줄에 작은 수가 있습니다. ‘작은 수라는 말은 여기서 배울 것이 무엇인지를 한 눈에 알 수 있게 해 주는 풀이말입니다일곱째 줄에 작은 수는 다음과 같이 쓴다.”라고 풀이를 해 주는 것을 보면 똑똑히 알 수 있습니다저는 이렇게 배우는 아이들을 헤아려 주는 듯한 낱말과 월(문장)이 참 반갑고 좋습니다.

 

셋째 줄에 하나치가 있습니다많은 분들이 처음 보시는 말일 것이고 보신 적이 있는 분들도 참 오랜만에 보실 테니 낯설고 어렵게 느껴지실 것입니다하지만 보시는 것처럼 옛배움책에서는 하나치(단위)’로 가르치고 배울 수 있었습니다아홉째 줄에 견주어 보아라.’도 제 눈에는 쏙 들어 옵니다이렇게 잘 썼던 말을 누가 무슨 까닭으로 바꾸었는지 참 알고 싶습니다.

 

45쪽 첫째 줄에는 반갑고 고마운 말이 이어서 나옵니다요즘 배움책에 나오는 말이 묶음표 안에 나오기 때문에 여러분도 무슨 뜻인지는 잘 아실 수 있을 것입니다요즘 배움책에 약분으로 나오는 말을 옛배움책에서는 맞줄임이라고 했습니다.

 

아이들에게 약분을 가르친 뒤에 약분이 무엇인지 물으면 그 뜻을 똑똑히 말하는 아이는 많지 않습니다. ‘약분을 할 줄 알지만 그것을 말로 풀이를 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그런데 약분은 분모와 분자를 똑같이 맞줄이는 것이라고 가르쳐 주었더니 아이들은 훨씬 쉽게 알아차리고 또 오랫동안 잊어버리지 않았습니다.

 

그 다음 나오는 분모를 같게 함은 더 쉽게 알아차릴 수 있는 말입니다. ‘통분이라는 말을 배우고 그 뜻을 아는 아이들은 통분을 어렵지 않게 하곤 합니다하지만 그렇지 못한 아이들은 다음 분수를 통분하시오.”라는 풀거리(문제)를 풀지 못 하기도 합니다. “다음 분수의 분모를 같게 하시오.”라고 하면 아이들에게 짐을 하나 들어 주는 것과 같을 것입니다.

 

지난 경남교육박람회 때 토박이말 놀배움 자리에 오셔서 옛배움책을 눈으로 보신 분들은 한결같이 옛배움책에서 썼던 말이 쉬운 말이라고 하셨습니다처음 보니 낯설고 어렵게 느껴지지만 배우는 아이들한테 어떤 말이 쉬운 말인지는 두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우리 아이들에게 쉬운 말로 된 쉬운 배움책을 만들어 주는 일에 여러분의 힘과 슬기를 보태 주십사 거듭 말씀드립니다.

 

 

 

4352해 한밝달 아흐레 삿날(2019년 1월 9일 수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은 글인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오늘 토박이말]으르다
이전글 다음글 [오늘 토박이말]위없다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