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오늘 토박이말]익삭이다 언어지킴이
2019-03-07 프린트하기

[토박이말 맛보기]익삭이다/()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익삭이다

[]화가 나거나 섭섭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꾹 눌러 참다

[보기월]살다보면 익삭일 일도 가끔 있을 것입니다.

 

 

옆도 돌아보지 않고 하루를 참으로 바쁘게 보내고 있는데 마칠 때쯤에 무엇을 했는지 돌아보면 남는 게 없는 날이 많습니다.

 

어제는 버림치로 쌓아두었던 책상과 걸상을 다 꺼내서 버렸습니다온 식구들이 나와서 함께 땀을 흘렸습니다오랜만에 땀을 흘리고 놀리지 않던 몸을 놀려 뻐근하기는 했지만 깔끔해진 자리를 보니 기분이 좋았습니다따로 몸을 더 움직이지 않아도 되지 싶었는데 그래도 이어서 공넘기기를 하는 분들을 보니 대단했습니다.

 

토박이말 달력과 바른 삶 길잡이를 보고 싶다는 분이 계셔서 보내드렸습니다누리그물(인터넷)에 올려놓은 글을 보시고 부산에서 기별을 주셨더라구요누리어울림 마당 토박이말바라기 푸름이 이야기방에 들어오셔서 보고 싶다는 글을 남기신 분께도 보내드려야겠습니다.

 

이렇게 밖에서는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주시는 분이 조금씩 늘고 있는데 배곳(학교안에 있는 식구들 마음을 움직이는 게 쉽지 않음을 해마다 느끼게 됩니다제 한 몸 좋자고 하는 일이 아닌 만큼 언젠가는 마음을 열어 주실 거라 믿고 하는 수밖에 없지 싶습니다.

 

하루 일을 마치고 새로 오신 분들을 기쁘게 맞이해 드리는 모임을 했습니다맛있는 걸 먹고 나서 한 분 한 분 돌아가며 인사를 나누고 서로 도우며 잘 지내보자는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새로운 사람들을 많이 만나고 또 새로운 아이들과 지내게 되어 날마다 설렌다는 분도 계셨습니다살다보면 익삭일 일도 가끔 있을 것입니다하지만 이런 설렘을 오래오래 이어가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제 이슥할 때까지 자리가 이어져서 오늘 아침 몸은 좀 무겁지만 새로운 만남과 일들을 기쁜 마음으로 맞으며 살아야겠습니다.

 

자잘먼지(미세먼지)가 사람들을 많이 힘들게 합니다아이들을 밖에서 마음껏 뛰어 놀지 못하게 하려니 더 안타깝습니다맑은 숨씨(공기)가 그립습니다.^^

 

 

4352해 온봄달 이레 낫날(2019년 3월 7일 목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토박이말 되새김]4352_3-1
이전글 다음글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73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