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0 언어지킴이
2019-07-03 프린트하기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0 잇대다네모뿔모뿔네모기둥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4(1951펴낸 셈본 6-1’의 52, 53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52쪽 넷째 줄에 잇대어라는 말이 나옵니다이 말은 잇대다가 끝바꿈(활용)을 한 것으로 서로 이어져 맞닿게 하다라는 뜻을 가진 토박이말입니다요즘 배움책에는 연결하여라고 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이런 말이 배움책에서 뿐만 아니라 나날살이에서도 많이 썼을 텐데 요즘은 잘 안 쓰니 안타깝습니다.

 

아홉째 줄에는 우리들도 이와 같은 것을 만들어 보자.”라는 월이 나옵니다요즘 배움책 안팎의 여러 곳에서 제작이란 말이나 제작 순서’, ‘제작 방법과 같은 말을 많이 쓰는데 이 월은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어 더욱 반가웠습니다. ‘만들다와 제작하다’ 가운데 아이들한테 쉬운 말은 어떤 것인지는 물어 보지 않아도 알 것입니다.

 

열한째 줄에 네모뿔이 나옵니다앞서 사각형을 옛날 배움책에서는 네모꼴이라고 했다는 것을 알려드렸기 때문에 그리 낯설지 않을 것입니다요즘 배움책에서는 사각뿔이라고 하는데 보시는 바와 같이 옛날 배움책에서는 네모뿔이라고 했습니다.

 

열여섯째 줄에 나오는 옆모서리라는 말도 낯선 말일 것입니다요즘 배움책에서는 그냥 모서리라고 하기 때문입니다하지만 말모이(사전)을 찾아보니 그냥 모서리와 다른 뜻이라는 것을 바로 알 수 있습니다여러 사람들이 함께 생각해 보아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지막 줄에 나오는 모뿔이라는 말은 요즘 흔히 이야기하는 각뿔이라는 것을 바로 아실 수 있을 것입니다그리고 그 말이 들어 있는 이 모뿔의 높이는 어떻게 재면 좋으냐?”도 한 월이 다 토박이말이라 좋습니다.

 

53쪽 둘째 줄부터 넷째 줄까지 나오는 세모뿔’, ‘다섯모뿔’, ‘여섯모뿔이라는 말은 더 반가웠습니다그리고 한 쪽으로는 이런 말을 삼각뿔’, ‘오각뿔’, ‘육각뿔로 바꿔 놓은 사람이 누구인지 왜 그랬는지 알아보아야겠다는 생각을 거듭했습니다.

 

아홉째 줄에 나오는 는 요즘도 쓰는 말이긴 합니다하지만 점점 쓰임이 줄어들고 있어서 라는 말과 함께 되다는 움직씨도 함께 쓰이지 않게 될 것 같아 아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열한째 줄과 열둘째 줄에 걸쳐 나오는 네모기둥이라는 말도 반가웠습니다앞서 모기둥이라는 말이 나왔었는데 두 쪽에 걸쳐서 다룰 말이 그 말 한 낱말 밖에 없어서 넘기면서 저 혼자 안타까웠습니다그런데 이렇게 다시 말씀을 드릴 수 있게 나오니 참 좋습니다.

 

 

4352해 더위달 사흘 삿날 (2019년 7월 3일 수요일ㅂㄷㅁㅈㄱ.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은 글인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토박이말 맛보기1]-29 걸음품
이전글 다음글 [토박이말 맛보기1]-28 걸림새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