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시민 지킴이
시민지킴이 게시글의 상세 화면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2 언어지킴이
2019-07-17 프린트하기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2 지름돌대곧은금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4(1951펴낸 셈본 6-1’의 58, 59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58쪽 첫째 줄에 바로 옆이 나오고둘째 줄에 바로 위가 나옵니다이 말은 요즘 책에서뿐만 아니라 나날살이에서도 쓰는 말이라 다들 익으실 것입니다이렇게 옛날 배움책과 요즘 배움책에서 두루 쓰고 있고 직측면’, ‘직상이라는 어려운 말을 쓰는 사람들은 거의 없습니다배우는 아이들 자리에 서서 어떤 말이 더 쉬운 말인가를 생각해 보면 바로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섯째 줄에 아주 반가운 말이 보입니다바로 이라는 말입니다사람들이 갖고 놀기 좋아하는 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요즘 배움책에는 라고 나오기 때문에 많이 낯설게 느껴질 것입니다하지만 앞에 풀이에 나오는 고무공처럼 우리가 쓰는 말 가운데 축구공’, ‘야구공’, ‘배구공처럼 ‘00의 짜임으로 된 말이 많습니다그리고 나날살이에서도 고무구’, ‘축구구’, ‘야구구’, ‘배구구라고 하지 않는 것도 잘 아실 것입니다옛날 배움책에서 을 쓴 것도 이런 까닭 때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곱째 줄에 지름이 나옵니다아직 직경이라는 말을 쓰는 사람이 많지만 요즘 배움책에서도 지름이라고 해서 좋습니다다만 반지름이라는 말에서 보듯이 한자말 과 비슷한 뜻을 가진 가웃이란 말이 쓰이지 않은 것이 저로서는 많이 아쉽습니다.

 

말모이 사전에 보면 되가웃은 한 되 반쯤을 가리키는 말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지만 가웃을 따로 떼어 과 같은 뜻이라는 풀이는 없네요하지만 앞에 있는 하나치(단위)의 반을 뜻하는 말이라는 것을 알았으니 이 말의 뜻을 좀 더 넓혀서 가웃지름처럼 쓰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59쪽 여섯째 줄과 일곱째 줄에 걸쳐 나오는 공의 부피를 재어 보자어떻게 재면 좋겠느냐?”는 두 월이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어 좋았습니다그 다음 줄에 나오는 셈한다는 말도 반가웠지만 열셋째 줄에 나오는 돌대라는 말이 짜장 반가웠고 또 기뻤습니다.

 

요즘 배움책에는 안 나오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낯설어 할 수 있지만 바로 보자마다 무슨 뜻인지는 알 수 있을 것입니다거의 모든 분들이 회전축이라고 배웠기 때문에 그렇다는 것도 다 아실 것입니다왜 이렇게 쉬운 말을 두고 굳이 회전축이라는 어려운 말을 쓰게 되었는지 생각하면 할수록 안타까운 마음이 커집니다.

 

마지막 줄에 나오는 곧음금은 직선을 뜻하는 말이라는 것을 앞서 알려드려서 다들 잘 아실 거라 믿습니다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를 때라고 했던가요우리 아이들의 앞날을 생각해서 쉬운 말을 찾아내고 더 나은 말로 다듬어서 쉬운 배움책을 만드는 일에 힘과 슬기를 모았으면 좋겠습니다.

 

 

4352해 더위달 열이레 삿날 (2019년 7월 17일 수요일ㅂㄷㅁㅈㄱ.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은 글인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시민지킴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토박이말 맛보기1]-35 겯고틀다
이전글 다음글 [토박이말 맛보기1]-34 겨끔내기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