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공공언어
공공언어 게시글의 상세 화면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시 공무원 대상 바른 공공언어 사용 강연 진행
2016-12-26 프린트하기

20161214155431633450.jpg

아주경제 정등용 기자 =세종시 정부・공공기관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쉽고 바른 공공언어란 무엇인가’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보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2일 오후 3시30분 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정재환 방송인 겸 한글문화연대 공동대표를 초청해 ‘공공언어 사례를 통해 알아보는 쉽고 바른 공공언어의 중요성’이란 제목으로 특별 강연을 개최했다. 

1980년대부터 2000년대 초까지 활발한 방송활동을 하던 정재환 대표는 방송가를 잠시 떠나 지금까지 역사 공부와 우리말 바르게 쓰기 운동에 매진해 왔다. 2013년 ‘해방 후 조선어학회・한글학회 활동 연구’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정재환 대표는 이날 특별 강연에서 세종시 정부・공공기관 국어책임관 및 소속 직원들에게 ‘쉽고 바른 공공언어’에 대해 소개했다. 

정재환 대표는 “공문서에 어려운 전문용어나 외래어・외국어가 너무 많이 사용돼 그 뜻을 이해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간다. 공무원들이 솔선해서 쉽고 바른 언어를 사용한다면 누구나 쉽게 소통할 수 있는 바람직한 언어 환경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조윤선 문체부 장관은 “정부 정책을 국민들에게 바르고 정확하게 알려, 국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많은 국민들이 정부 정책의 혜택을 받게 하려면 쉬운 언어를 쓰는 것이 중요하다. 쉽고 바른 공공언어는 국민 모두가 당연히 누려야 할 인권이다. 국민들이 그 권리를 누리려면 공무원들의 인식이 먼저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파일 첨부파일 :  
SNS 로그인 SNS 로그인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댓글쓰기
(최대 150자 등록가능 : 현재 0)
공공언어 게시판의 꼬리말 댓글을 작성합니다.
사진
댓글작성
공공언어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용인 '죽전휴게소', 공공언어 우수휴게소로 선정 돼
이전글 다음글 올바른 국어사용 공무원 국어교육
안녕 우리말
  • 언어문화개선 범국민연합
  • 공동대표 : 권재일, 김동규, 민병철, 소강춘, 윤지영, 안양옥, 이대로, 이삼형, 조항록, 함종한
  • 사무국 주소: (우) 31066 충남 천안시 동남구 상명대길 31 상명대학교 송백관 213호 전자우편: urimal.kr@gmail.com 
    관리자 : 서은아,김형주